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GS25 남혐 논란 커지자···조윤성 사장 "관련자 조치하겠다"

가맹점주 게시판에 사과문 게시





조윤성 GS리테일(007070) 사장이 '남성 혐오' 논란 포스터와 관련해 가맹점주에게 공식 사과했다. GS25 가맹점주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자신을 포함한 관련자들을 조치하겠다고 밝히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조 사장은 4일 GS25 가맹점주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5월 캠핑행사 포스터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사업을 맡고 있는 최고 책임자로서 1만 5,000명 가맹점주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각종 디자인 작업 시 저작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유료 디자인 사이트를 활용했다"며 "캠핑을 주제로 한 포스터 제작을 위해 '캠핑'과 '힐링'이라는 키워드로 다운 받은 이미지를 사용했으나, 디자인 요소에 사회적 이슈가 있는 부분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논란 발생 후 심도 있는 검토와 즉각적인 대응이 부족해 고객들에게 예상치 못한 상처와 불편을 드린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모든 업무에 심사숙고하고 업무 프로세스를 보다 엄격하게 강화해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조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저를 포함한 관련자 모두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사규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받도록 할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저에게 돌려주시고, 신속한 사태 수습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을 뼈를 깎는 각오로 쇄신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사과했다.



앞서 GS25는 지난 1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캠핑 이벤트 포스터를 올린 후 남혐 논란에 휘말렸다. 포스터에는 소시지를 잡고 있는 손 모양이 일러스트로 연출됐는데 이를 두고 남성 혐오 표현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포스터에는 '이모셔널(Emotional)', '캠핑(Camping)', '머스트-해브(Must-have)', '아이템(Item)'이라는 문구도 포함됐는데 마지막 알파벳을 아래부터 위로 읽으면 '메갈(megal)'이라는 의견도 잇달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GS25는 포스터를 수정해 재업로드했다. 2차 포스터에는 손과 소시지 이미지가 삭제되고, 달 문양이 추가됐다. 그러자 해당 문양이 서울대 페미니즘 동아리 '관악 여성주의 학회 달'의 마크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만 고의성은 없었다는 게 회사 측의 주장이다. GS25 측은 "영어 문구는 포털사이트 번역 결과를 바탕으로 표기했다"며 "이미지도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 캠핑' 등이 키워드인 디자인 소스를 바탕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2차 포스터에 삽입된 문양에 대해서도 "새로 추가된 것이 아니라, 첫 이미지에서 잘렸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온라인상에서 GS25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자 가맹점주들은 본사를 대상으로 브랜드 이미지 추락에 따른 집단 소송에 나섰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