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금융가
주담대 6% 초읽기···대출자 '혹독한 겨울' 온다

■ 한은, 기준금리 1%로 인상…20개월만에 '제로금리' 마침표

신용대출도 5% 진입 시간문제

이자부담 연간 17.5조 늘어날듯

이주열 "긴축 아닌 정상화 과정"

내년 1~2월 추가인상 가능성 시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제로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코로나발 유동성 파티에 취해 있던 대출 시장에 고통의 시간이 엄습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가 상단 기준 각각 6%, 5%대에 진입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관측과 함께 가계 대출자들의 연간 이자 부담이 17조 5,000억 원이나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25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금통위원 6명 중 5명이 인상에 찬성했고 1명만 ‘동결’ 의견을 냈다. 기준금리가 1%대에 진입한 것은 1년 8개월 만이다. 한은은 지난 8월 금리를 15개월 만에 0.25%포인트 올린 데 이어 추가 인상을 단행했다.

이주열 총재는 “물가 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확대되는 상황에서 금융 불균형 위험 등을 고려해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로 유지하는 대신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1%에서 2.3%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1분기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가 1.00%가 됐지만 여전히 완화적 수준”이라며 “현재의 금융 경제 여건을 고려하면 이번 인상으로 경기회복에 크게 제약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진단했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추가 금리 인상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금리는 금융 경제 상황을 보고 판단하는 것이지 정치적 일정 등을 고려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내년 1분기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 금통위는 내년 1월 14일과 2월 24일로 예정돼 있다.

한은이 매파 성향을 감추지 않으면서 대출금리도 가파르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3.21~5.25%, 신용대출은 2.91~4.63%였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분에다 내년도 한미 긴축의 속도 등을 감안하면 최고 금리 기준으로 각각 6%와 5%를 돌파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가계의 이자 부담도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기준금리 인상분(총 0.5%포인트)에다 기대인플레이션율 변화 폭 예상치(1.3%포인트)를 감안하면 올해 가계 대출금리가 총 1.03%포인트 오르고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17조 5,000억 원, 가구당으로는 149만 1,000원 늘어날 것으로 봤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경제부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나무를 베는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고 링컨이 말했습니다.
열심히 도끼를 가는 마음으로 날카로운 기사를 쓸 수 있는 내공을 쌓아가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